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close

맨위로 TOP

  • ALL
  • A
  • B
  • C
  • D
  • E
  • F
  • G
  • H
  • I
  • J
  • K
  • L
  • M
  • N
  • O
  • P
  • Q
  • R
  • S
  • T
  • U
  • V
  • W
  • X
  • Y
  • Z
  • ETC
    CUSTOMER CENTER
    공지사항
    프로모션
    FAQ
    이용안내 FAQ
    상품 사용후기
    자유게시판2
    자유게시판
    자료실
    유학컬럼
    어학연수·유학 후기

    현재 위치
    1. 어학연수
    2. 영국어학연수
    3. 어학연수 추천지역
    4. 브라이튼

    어학연수 추천지역

    젊음과 낭만, 석양이 아름다운 비치, 브라이튼

    런던에서 기차로 1시간 조금 넘게 떨어진 브라이튼은 런던 다음으로 인기 높은 어학연수 선호도시이다.
    이유는 런던에서는 다양한 경험을 할 수는 있지만 런던의 복잡한 생활환경과 물가에 대한 압박에서 벗어나고픈 학생들이 차선으로 선택하는 도시이기 때문인데 브라이튼은 본머스와 함께 영국 남부의 표준영어를 사용하고 있어서 이 또한 어학연수생들에겐 하나의 장점이라 할 수 있다. 그렇지만 브라이튼의 온화하고 화창한(5월-10월 사이) 날씨와 유학환경으로서의 이러한 장점들로 인해 한국인 비율은 타 지역에 비해 조금 높을 수 있으나 도시규모가 작고 다운타운이 하나여서 체감상 많게 느껴질 뿐이지 그렇기 때문에 기피해야 할 정도는 아님을 알도록 하자.

    브라이튼은 해양성 기후로 인해 아주 춥지도 아주 덥지도 않은 연중 온화하고 화창한 매력적인 날씨를 가진 도시로 젊은 학생들이 많아 늘 활기차고 생동감이 넘쳐 이곳에서의 유학생 만족도는 매우 높은 편이다.
    런던의 잦은 비와 바람 등 우중충한 날씨를 피해 브라이튼이나 본머스를 선호하는 유학생이나 어학연수생들이 점점 늘고 있는 건 사실이나 유학연수지를 선정할 때는 날씨도 중요하나 영어스쿨, 하우징 등 다양한 부분을 고려하는 편이 좋다.

    기업이 거의 없어 외지인이거의 없는 휴양도시로 영국인 혹은 유럽인들이 주로 거주해 영어를 배우기에는 최적의 장소로 추천된다. 또한 2개 대학에도 유럽인 비율이 높다.

    생활물가 수준

    런던과 가까운 거리여서 그런지 런던보다는 약간 저렴하나 큰 차이는 없고, 관광도시이자 소비도시이기에 지방 중에서는 다소 비싼 편이라 할 수 있다.

    자취생에게 가장 큰 관심인 방세는 Single Room 주당 70-85파운드, Shared Room 주당 50-65파운드 정도로 방의 퀄리티와 위치에 따라 차이가 난다.
    식비는 영국 전역이 거의 차이 없고 대형슈퍼마켓 가격은 전국에서 값이 같고 교통비는 버스는 구간별 달리 받으나 대개 한번 타면 70-90펜스(한화 약 1,400원)는 된다.
    그리고 자전거를 구입하면 시내는 어디든지 교통비 없이 대개 자전거로 다닐 수 가 있어서 본머스와 비슷하다.

    런던과 가장 가까운 해안도시인 브라이튼은 어학연수생들이선호하는 인기 어학연수지인데 런던에 비해 저렴한 생활비에다가 도시자체가 젊은 사람들로 활력이 넘치기 때문이다.

    어학연수 환경

    브라이튼은 영어를 배우기에 매우 좋은 지역 중의 한 곳이다. 런던이나 다른 대도시처럼 외국인 비율이 많지 않고 영국의 백인들이 주로 거주하는데 큰 기업체들이 없는 관광지라서 중국계나 흑인들이 많지 않은 곳이다.
    그러므로 전반적인 물가수준은 런던보다는 저렴하지만 타 지역들에 비해 싸지는 않다.

    브라이튼에는 런던, 본머스처럼 많은 다양한 랭귀지 스쿨이 있으며, 또한 두 개의 대학이 위치해 있어 젊은 학생들이 많고 특히 유럽의 많은 학생이 어학연수지역으로 선호하고 있다.

    사람들에게 인기 많은 지역이다 보니 지방도시중에선 다소 비싼 편이나 방세는 런던에 비해 훨씬 저렴하고 자전거로 통학이 가능해 교통비도 절약할 수 있다.

    소개영상